본문으로 바로가기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나만의레시피

구매후기

 제목   [새우젓] 선수협이 정작 선수들의 권익 보호
 작성자   no1nno  등록일   2020-12-04
 별점    조회수   44
프로야구는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 인기 스포츠 중 하나다. 그런 종목의 모든 선수들을 대표하는 단체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다. 그런데 이대호(38·롯데) 선수협회장은 "조직에 힘이 없다"면서 고개를 푹 숙였다. 더 큰 문제는 선수들을 대표해 목소리를 내야 할 선수협회장이라는 자리, 그리고 단체의 존재감을 정작 그들 스스로 외면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회장은 지난 2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판공비 셀프 인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2019년 회장 선출 당시에 대해 "대부분의 선수들이 운동에 집중하고자 회장직을 맡는 것에 난색을 표했다"면서 "회장직 선출에 힘을 싣고자 판공비를 인상하기로 의견이 모아진 것이었다. 그 때 저는 후보도 아니었다. 제 이익을 위해 판공비를 인상한 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퓨쳐스리그분석
아시아클럽축구
프로야구분석중계
한국축구분석
개리그2부리그
nba느바분석
세군다리그분석
엠엘비분석
이태리축구분석
프리미어십분석
선수협은 KBO 리그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변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다. 1980년대 고(故) 최동원은 선수들의 목소리를 한데로 뭉쳐 낼 수 있는 단체 결성의 필요성을 늘 강조했다. 하지만 번번이 구단들의 반대에 부딪히며 좌절했다. 결국 선수협은 2001년이 돼서야 공식 출범했다. 송진우 초대 회장을 시작으로 이종범, 손민한, 박재홍, 서재응, 이호준 등이 회장직을 거쳤다. 적게는 600명, 많게는 800명이 넘는 선수들을 대표해 목소리를 내는 선수협회장이라는 이름은 책임감이 막중하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선수협 회장직은 선수들이 기피하고 멀리하는 자리로 전락했다. 2017년에는 이호준 회장의 임기를 끝으로 맡을 사람이 없어 약 2년간 공백기가 지속됐다. 그러다 2019년 이대호가 맡긴 했으나, 이마저도 등 떠밀려 끌어안은 성격이 강했다. 이 회장 역시 이날 "(저는) 솔직히 회장을 할 생각이 없었다. 제가 회장이 될지는 전혀 몰랐다"면서 "솔직히 (선수협 회장은) 좋은 자리가 아니다. 정말 잘 해도 누가 좋아해 주는 자리는 아닌 것 같다"고 인정했다. 선수협이 정작 선수들의 권익 보호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지적은 늘 있어 왔다. 이른바 "귀족 노조"라는 말까지 나왔다. 저연차·저연봉 선수들의 애환은 외면하고 고액 연봉자들의 이익에만 치중한다는 말이었다. 대다수 선수들에게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서, 스스로 존재감을 걷어찼다는 쓴소리가 터져 나왔다.
  
  자동등록 방지 코드 :

작성자     비밀번호      
이전글 이전글 앤써니 데이비스가 LA 레이커스와 재계약   2020-12-04   41   
다음글 다음글 프레드의 퇴장에 대해서는   2020-12-04   47   

삭제 수정 리스트


고객센터에 언제든지 전화주세요. 통화가능시간은 오전9시에서 오후6시까지 입니다. 전화번호 063)583-4490, 계좌번호는 123-456-7890이며 농협, 예금주는 곰소젓갈명품화사업단 입니다.

구매후기

1:1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