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나만의레시피

구매후기

 제목   [새우젓] 방출 후 무모한 꿈을 꾸기 시작
 작성자   4kf59a  등록일   2020-12-31
 별점    조회수   67
5툴 국가대표 내야수" 김하성(25) 영입을 앞두고 있는 포장이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는 한국인 한 명이 일하고 있다. 무명 선수 출신으로 흔치 않은 이력을 쌓은 야구인 남궁훈(37) 아시아 지역 담당 스카우트다. 10년 전이던 2010년. 한국 프로야구 2군에서 방출된 선수가 미국 무대에 서겠다는 허무맹랑한 꿈을 가슴에 품었다. 이 괴짜 청년은 메이저리그 구단의 스카우트가 돼,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에 도전하는 후배들의 길잡이를 자처하고 있다. 그가 바로 남궁훈 스카우트다. 평탄치 않았던 야구 인생을 살았다. 아마추어 시절까지는 나름대로 유망주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프로에선 빛을 보지 못했다. 건국대 졸업 후 상무 손흥민중계 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2008년 두산 베어스에 신고선수(현 육성선수)로 입단한 뒤로는 그저 그런 2군 선수일 뿐이었다. 작은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야구를 하고 있다는 점으로 잠깐 화제가 됐으나 야구 실력으로는 주목받지 못했다. 결국 1군 데뷔를 하지 못한 채 2010년 가을 두산에서 방출 통보를 받았다. 20대 후반, 창창한 나이에 경험한 시련이었다. 방출 후 무모한 꿈을 꾸기 시작했다. 미국에서 야구를 해보고 싶다는 꿈. 마침 저녁 시간이 자유로운 2군 생활 중 틈틈이 영어 공부도 해둔 터였다. 글러브와 스파이크만 챙겨 태평양을 건넌 그는 애리조나 윈터리그에 참가해 독립리그 구단과 계약하기에 이르렀다. "어디서 하든, 마흔까지 종로사다리차 야구를 하고 싶다"는 목표도 정했다. 독립리그 구단 입단은 비자를 제때 발급받지 못한 탓에 좌절되고 말았다. 낙담하고 있던 그는 2012년, 우연한 기회에 샌디에이고의 스카우트가 됐다. 현실의 벽에 부딪혀 선수 꿈을 접었지만, 그때부터 새로운 꿈이 싹텄다. 스카우트로서 후배들을 미국 무대로 이끌겠다는 꿈이다.
  
  자동등록 방지 코드 :

작성자     비밀번호      
이전글 이전글 이런 발렌시아가 또 한 번의 졸전 끝   2020-12-31   70   
다음글 다음글 표출할 거면 배구를 하지 말아야한다.   2020-12-31   82   

삭제 수정 리스트


고객센터에 언제든지 전화주세요. 통화가능시간은 오전9시에서 오후6시까지 입니다. 전화번호 063)583-4490, 계좌번호는 123-456-7890이며 농협, 예금주는 곰소젓갈명품화사업단 입니다.

구매후기

1:1문의